“지옥 가서는 꼭 사과해라” 어떻게 죽은 남친 절친이라 사냐..김용호가 박수홍 허위사실로 챙긴 유튜브 수익 수준

박수홍과 그 가족을 둘러싼 법정 공방이 여전히 현재 진행형인데요.

가뜩이나 가족들과의 불화로 바람잘 날 없는 와중에 허위사실 유포로 박수홍 부부의 마음고생이 더 심했습니다.

유튜버인 김용호가 자신의 채널을 통해서 박수홍 부부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비방을 해온 것인데요. 결국 박수홍 측에서는 명예훼손과 관련해 적극적인 대응을 하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런데, 대응을 준비하는 도중 김용호에 대한 또 다른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되었는데요. 다른 사람의 이름을 팔아 돈벌이를 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밝힌 것은 박수홍의 아내인 김다예였는데요. 김다예는 박수홍의 변호인인 노종언과 함께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김용호가 거둬들인 수익에 대해 입을 열었죠.

도대체 남의 이름을 팔아서 뭘 얼마나 벌었기에 이정도로 격분하는 것인지 궁금했는데요.

김다예의 주장에 따르면 김용호가 유튜브를 통해 무려 3억 4,000만원의 수익을 남겼다고 합니다. 아무리 ‘찌라시’로 남의 이름을 팔아 돈을 버는 세상이라고 하지만 그 규모가 상당했죠.

김다예는 최근 노종언 변호사와 함께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하나 게재했는데요.

해당 영상은 ‘박수홍·김다예를 이용하여 김용호가 벌어들인 엄청난 돈!’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었습니다.

영상의 제목 만큼이나 그 내용도 충격적이었는데요. 그는 ‘김용호가 우리를 허위사실로 비방한 이유는 바로 돈이었다’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그리고는 김용호의 수익 추정치를 계산해 내역을 공개했는데요. 추정수익은 채널 조회 수와 구독자 수를 기반으로 계산되었습니다.

김다예는 ‘김용호의 채널 영상 조회수는 100만에서 300만 정도가 나온다’라며 수치를 공개했는데요.

그의 말에 따르면 조회수 200만을 기준으로 영상 하나당 나오는 수익은 440만원 가량이라고 합니다.

단순 계산으로 박수홍과 관련한 영상의 수에 따라 계산한 광고 수익만 해도 7,040만원에 달하는 셈입니다.

여기에 슈퍼챗으로 벌어들이는 수익도 상당하다는 것이 김다예 측의 주장이었는데요.

실제로 김용호의 채널은 슈퍼챗을 많이 받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슈퍼챗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 대한 후원 기능이죠.

대체로 자극적인 내용일수록 슈퍼챗의 수익도 급격하게 뛰어오르게 마련인데요.

김용호가 받은 슈퍼챗은 적게는 500만원부터 많게는 3,000만원까지 그 금액도 다양했습니다. 겨우 하루 만에 최대 3,000만원에 달하는 후원을 받은 셈이죠.

확인된 바에 따르면 김용호 측에서 박수홍을 주제로 진행한 라이브 방송 횟수는 총 16회였는데요. 슈퍼챗 수익 평균값인 1,700만원으로 계산하면 2억 2,700만원이 나오게 됩니다.

결국 영상과 라이브 방송을 통한 슈퍼챗까지 하면 3억원이 넘는 수익이 남는다는 것이죠.

김다예는 ‘우리 부부는 물론이고 고양이 이름까지 팔아 돈을 벌었다’라면서 분노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이렇게 수차례에 걸쳐 박수홍의 이름을 언급했지만 단 한번도 공식적인 연락을 취한 적은 없다고 합니다.

당사자들에게 어떠한 연락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허위 비방과 공격을 해왔다는 것이죠.

이어서 그는 ‘김용호가 부부조차 모르는 제삼자의 이야기만을 듣고 허위사실을 퍼뜨렸다’라고 말을 이었는데요.

김다예와 노종언은 ‘사실확인 없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앞으로 그의 공범들까지 고소할 계획임을 밝히면서 영상을 마무리했죠.

박수홍 측은 앞서 근거 없는 루머를 퍼뜨렸다는 이유로 김용호를 고소한 바 있는데요.

그 결과 검찰에서는 작년 10월 모든 혐의가 인정된다는 결론을 내리고 김용호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한 편, 최근 박수홍이 재판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할 것을 요청했지만 법원에서 이를 불허했는데요.

노종언 변호사는 ‘1차 증인신문 당시 일어난 횡령 논점과 관련없는 허위 비방과 인신공격’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이미 박수홍의 친형 부부가 전적을 보인 데 대한 우려를 표한 셈이죠.

그렇지만 재판부에서는 ‘심리 비공개를 결정할만한 예외적 사유로 보기 어렵다’라는 답을 내놓았는데요.

다만 범죄 사실과 무관한 내용으로 증인을 추궁한다면 신문 제한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친형과의 재판과정은 물론이고 김용호까지 가세해 그야말로 바람 잘 날이 없는 상황인데요.

과연 앞으로는 사태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 것인지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살펴봐야 할 듯 하네요.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