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해주고 싶을까?” 펜 들 힘도 없을 텐데.. 기안84가 대놓고 사인 거부할 수 밖에 없었던 당시 상황 공개됐다.

가끔 연예인들을 보면 왠지 안쓰러울 때가 있는데요.

워낙 많은 관심을 받다 보니 사소한 행동부터 사생활까지 늘 신경 쓰고 조심할 수밖에 없다고 하죠.

걸그룹 아이브 장원영은 스케줄을 진행하다가 갑자기 다가온 한 소년 팬에게 보인 행동에 일부 맘카페 회원들이 비난을 쏟아냈는데요.

너무나 갑작스럽게 다가왔고 소년이라곤 하지만 상대방의 몸에 손을 대려는 행동은 누구나 놀랄 수밖에 없었습니다.

배우 박서준 또한 시사회에서 팬에게 보인 행동에 태도 논란을 불러왔는데요. 해당 팬이 직접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논란과 다르다며 상황을 설명해 일단락되었죠.

최근 한 유명 웹툰 작가도 때아닌 태도 논란에 휩싸여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뜻밖에 논란에 궁금증을 자아낸 인물은 바로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웹툰 작가 ‘기안84’인데요.

지난 8일 기안84는 충북 청주시에서 열린 ‘청원생명쌀 대청호 마라톤 대회’에 참석해 42.195km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앞서 그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마라톤 대회 참가 소식을 알리며 SNS를 통해 대회 준비 근황을 전한 바 있었죠.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안84에 대한 목격담이 게시되고 이후 뜨거운 논쟁에 휩싸였는데요.

작성자는 ‘마라톤 완주하고 정말 힘겹게 퇴장하고 기안84를 봤다. 실제로 보니 방송과 똑같았다. 그냥 신기했다’라며 글을 이어갔습니다.

문제는 이어진 글에서 시작되었는데요. 작성자는 ‘어느 팬과도 사진도 사인도 안 해주고 차 타는 모습이 좀 아쉬웠다’라며 토로했는데요.

이어 작성자는 ‘어떤 아저씨께서 딸한테 사인 한 장 부탁했는데 기안84님은 묵묵부답. 보안 스태프들은 안 된다고 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작성자는 오해의 소지가 있어 추가로 적는다며 ‘기안84가 휴식을 마치고 스태프와 차에서 수다 중일 때 사인을 부탁하셨다’라고 덧붙였는데요.

이어 ‘저 포함 딱 세 팀이 그 차 옆에 있었는데.. 나름 기대했는데 스태프가 차단하셨다’라며 글을 이어갔습니다.

작성자는 ‘정중한 부탁에도 응해주지 않아 아쉬웠다. 남아 계셨던 분들 역시 TV와 다르다고 실망하면서 갔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해당 게시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상에서 확산되며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기안84의 태도와 관련해 지적했는데요.

한 누리꾼은 ‘팬 서비스 차원에서 사인을 해주지 않았다는 것이 아쉽다’라며 꼬집었습니다.

반면 기안84를 옹호하는 누리꾼들의 목소리도 이어졌는데요. 한 누리꾼은 ‘마라톤 풀코스를 뛰고 지친 사람에게 사인 요청은 무리한 요구다’라며 반응을 보냈습니다.

특히 작성자가 목격담과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한 후 탈진한 듯이 바닥에 쓰려져 있는 기안84의 모습이 담겨있었는데요.

이 모습을 본 일부 팬들은 ‘완주하고 쓰려져 있는 사람에게 사인을 부탁하고 싶냐’ ‘이게 실망할 일인가’라며 작성자를 비난했습니다.

한 누리꾼은 ‘아쉽다고 느낄 순 있다. 하지만 팬 서비스는 의무가 아니다. 당연하다고 생각하지 마라’라며 작성자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연예인들의 팬 서비스 이슈가 불거지자 보이그룹 ‘더보이즈’ 멤버인 ‘뉴’가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준 태도와 과거 논란들도 재조명되었는데요.

얼마 전 ‘더보이즈’는 일본 정규 2집 ‘딜리셔스’ 앨범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영상통화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당첨된 팬들은 약 15초 동안 멤버들과 영상통화를 할 기회가 주어졌는데요. 며칠 후 SNS에 영상통화 후기가 올라왔습니다.

한 일본 팬이 ‘오빠 애교 해 주세요’라며 더보이즈 멤버 ‘뉴’에게 요청했는데요. 뉴는 고개를 저으며 ‘없어요’라고 거절했습니다.

해당 팬은 세 차례나 부탁했으나 ‘뉴’는 영상통화가 끝날 때까지 단호한 입장을 유지했는데요.

후기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자 이를 본 누리꾼들은 ‘뉴’의 태도를 지적하며 성의가 부족하다며 아쉬워했습니다.

이번 영상통화 이벤트는 15초 동안 진행되기 때문에 비교적 짧은 시간 동안 할 수 있는 게 제한적이었는데요. 귀여운 포즈나 표정을 많이 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임을 알면서도 불성실하게 임했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특히 한국말이 서툰 일본인 팬이었던 만큼 짧은 15초 동안 할 수 있는 단어나 문장이 한정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더욱 그렇죠.

뿐만 아니라 ‘뉴’는 과거 한 잡지사와 인터뷰에서 ‘더보이즈의 성장 비결’에 대한 질문을 받았는데요.

‘뉴’는 ‘100% 우리 노력이라고 생각한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다. 그동안 우리는 노력을 정말 많이 했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반면 같은 멤버인 주학년은 ‘우리 공의 99%는 팬분들 덕분이다. 나머지 1% 정도는 우리의 노력’이라고 답해 더욱 비교될 수밖에 없었죠.

모든 사람에게 만족시킬 수 있는 사람은 결코 없을 텐데요. ‘빼박 이건 인성 문제다’ 수준이 아닌 이상 연예인들의 삶도 마냥 쉽지 않아 보이네요.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