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타격 컸다” 강제 하차당한 정준하에게 멀어질까 걱정한 유재석이 한 말은 동생이지만 형같은 존재였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는 말이 있듯 공중파 예능 프로그램 또한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출 수밖에 없는데요.

참신함과 신선함으로 승부를 보는 OTT 예능과 유튜브 웹 예능이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 더욱 그렇다고 하죠.

당대 최고의 예능으로 수년간 토요일과 일요일 주말 저녁을 책임진 ‘무한도전’과 ‘1박2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오랫동안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무한도전은 멤버 교체에도 불구하고 결국 종영을 결정해야만 했습니다.

1박2일은 시즌마다 다양한 멤버들을 투입하며 여전히 방송을 이어가고 있지만 예전만 못한 것은 사실이죠.

최근 한 유명 방송인도 ‘무한도전’과 ‘놀면 뭐하니’ 하차 이후 근황에 대해 털어놓으며 유재석을 함께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바로 개그맨 출신 방송인이자 배우, 그리고 사업가인 ‘정준하’입니다. 정준하는 무한도전 종영 후 자신의 요식업을 운영하면서 간간이 예능 방송에 모습을 보이고 있죠.

얼마 전 JTBC 예능 ‘짠당포’에서 배우 김수미와 탁재훈, 서효림 그리고 정준하가 게스트로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였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는 ‘짠당포’와 ‘놀면 뭐하니?’ 카메라 감독님이 같은 감독님이라고 말하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정준하는 ‘놀면 뭐하니를 하차한 후에도 계속 프로그램을 언급해서 미안하다’라며 ‘재석이한테 말 좀 전해달라’라고 말했는데요.

이때 얘기를 듣던 탁재훈은 ‘왜 감독님께 전하냐 직접 전하지’라며 ‘유재석과 사이가 멀어진 거냐’라고 짓궂게 물었습니다.

탁재훈의 돌직구 질문에 정준하는 ‘재석이는 동생인데 형 같은 존재다’라며 급하게 수습을 시작했는데요.

정준하는 ‘지금은 함께 방송하지는 못하지만 잠시 멀어졌다고 해도 언젠가 추억을 얘기하면서 웃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습니다.

말이 끝나기 무섭게 탁재훈은 ‘재석이한테 명절에 선물 보내느냐’라고 재차 짓궂은 질문을 던졌는데요.

정준하는 머뭇거리며 ‘요번에는.. 보내야죠’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는 ‘영화보다 무한도전 시즌 2 기대’라는 논란에 해명을 해야 했는데요.

앞서 정준하는 박명수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영화 가문의 영광 천만 관객 돌파보다 무한도전 시즌 2를 소망한다고 말한 바 있죠.

정준하는 ‘영화 1000만은 당연히 원하지만 라디오에선 박명수가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말한 거다’라며 다급하게 해명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어 그는 ‘무한도전은 정말 소중한 프로그램이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정준하는 ‘다시 한번 함께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게 쉽지 않다는 걸 알고 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한편 정준하는 최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 출연해 ‘놀면 뭐하니?’ 하차 통보를 받았던 당시를 언급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는 본 김희철은 ‘최근 ‘놀뭐’를 너무 재밌게 보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는데요.

김희철의 짓궂은 농담에 정준하는 ‘너희도 조심해라’라고 태연하게 경고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정준하는 ‘PD가 갑자기 차 태워달라고 하면 태워주지 마라’라며 말을 이어갔는데요.

그는 ‘가는 동안 잠깐 얘기 좀 하자고 하더라’라고 말해 하차 통보를 받던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이어 그는 ‘너희들 중에서도 한두 명은 위태위태해’라고 말해 다시 한번 주변을 폭소케 했습니다.

한바탕 웃음이 지나가고 강호동은 ‘아.. 안 울었지?’라고 농담을 섞어 조심스럽게 물었는데요.

잠시 머뭇거린 정준하는 ‘뭐.. 한 번 정도는 울었다’라며 ‘작별을 하는데 어떻게 안우냐’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짠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날 정준하는 코미디 영화 ‘가문의 영광 : 리턴즈’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히기도 했는데요.

그는 ‘하차 통보 바로 뒤라서 그냥 한다고 했다’라고 폭탄 발언을 해 다시 한번 모두를 폭소케 했습니다.

한편 2018년 무한도전 프로그램 종영 당시 많은 팬들이 ‘무한도전 시즌 2’에 대해 내심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요.

불과 몇 년 사이에 유튜버들이나 인플루언서들이 공중파 예능에 진출하는 등 확 바뀐 예능 트렌드로 비춰보면 시즌 2는 사실상 어렵다고 하죠.

그나마 무한도전 원년 멤버들이 누군가의 유튜브 채널에 모두 출연해 썰을 푸는 것이 어쩌면 더욱 현실성 있어 보이기는 합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