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져나오는 거 싶지 않지” 우리만 울었던 게 아니었다.. 강동원이 1년 동안 악몽 때문에 울면서 깼다는 영화. 명작인데..

배우들이 받는 칭찬 중에 가장 극찬은 무엇일까요?

‘작품 속 배역, 케릭터 그 자체였다’라는 말이라고 하죠.

어떤 배역을 소화하더라도 ‘케릭터 그 자체’라고 떠올리기 참 쉽지 않은데요. 배우가 가진 이미지 때문에 많은 배역을 소화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까요.

많은 인기를 받은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극 중 ‘박연진’을 연기한 배우 임지연이 전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많은 관심을 끌었는데요.

tvN 예능 ‘유퀴즈’에 출연한 임지연은 ‘한동안 박연진으로 살았다. 신경이 예민해졌다’라며 몰입 후 이어지는 대한 고충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유명 배우도 ‘이 배역을 연기한 뒤 1년이 넘게 악몽에 시달렸다’라며 밝혀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더욱 관심을 모았던 이유는 무려 20년만에 예능에 출연해 얼굴을 비췄기 때문인데요. 바로 배우 ‘강동원’입니다.

얼마 전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강동원은 위트 넘치는 입담과 함께 자신의 연기 인생에 대해 털어놓았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 강동원의 필모그래피 중 가장 적절한 작품이라는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에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는데요.

강동원은 ‘작품이 끝나고도 감정에서 빠져나오기 가장 힘든 작품이었다’라며 해당 영화에 대해 떠올렸습니다.

그는 ‘역할 자체가 사형수 역할이었고 그 당시에 실제 사형수들을 서울구치소 가서 만났다’라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는데요.

강동원은 ‘그러다 보니 그 배역에 너무 몰입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교도관 분들이 얘기했는데 걸어가면서 신발을 벗고 한참 있다 다시 돌아오고 한다. 삶에 대한 미련인지..’라며 말을 이어갔습니다.

맡은 배역을 연기하기 위해 직접 구치소에 방문해 실제 사형수들의 감정과 주변 환경에 대해 공부한 것이죠.

강동원은 ‘감독님한테 그렇게 연기하고 싶다고 했다’라며 ‘그때부터 그 악몽이 시작된 거다’라며 고충에 대해 털어놓았습니다.

그는 ‘매일 사형장에 끌려가는 꿈을 꿔서 울면서 깼다. 흐느끼면서 깰 때도 있었다’라며 연기 당시 괴로웠던 시간들을 전했습니다.

강동원은 ‘아 연기를 꿈처럼 이렇게 했어야 했는데라는 생각도 들었다’라며 ‘1년 동안 매일 그랬던 거 같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배우들은 자신이 맡은 배역에 온 힘을 쏟아 몰입하는 것 같다며 공감을 보낸 유재석과 조세호인데요.

강동원은 ‘어떤 감정의 길이 하나 더 뚫린 느낌이다. 전혀 몰라도 되는 감정의 길이 뚫리니까 그 감정이 튀어나오는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을 촬영하면서 1년 넘게 악몽에 시달렸다는 강동원은 정신과 상담은 받지 않았다고 밝혔는데요.

강동원은 ‘그때는 그런 개념이 별로 없었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캐릭터와 이별하는 나름의 방법에 대해서 ‘다른 작품에 몰입하는 게 제일 빠른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강동원은 시나리오를 고르는 기준에 대해서도 소신 발언을 했는데요.

그는 ‘완성도를 제일 먼저 본다. 기승전결은 잘 갖춰져 있나’라며 ‘손익분기점을 맞출 수 있을 것인가’라고 말했습니다.

강동원은 ‘제 돈으로 찍는 게 아니니까 되게 부담이 된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는데요.

그는 ‘저와 제작진을 믿고 투자해 주시는 분들한테 최소한 은행 이자라도 드려야 되지 않나’라며 솔직한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강동원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장면은 바로 ‘늑대의 유혹’ 우산 신인데요.

그는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취양이 아니라 창피하다고 느꼈던 것 같다. 극장에서 봤을 때도 창피하다 생각했다’라며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영화가 개봉한 후 뜨거운 반응에 오히려 그는 ‘내가 여기에 빠져들면 안 돼, 이거는 한순간이야’이라며 흥행을 아예 즐기지 못했다고 합니다.

명장면 우산 신에 대해 강동원은 ‘실제라면 비가 온다고 남의 우산에 뛰어들진 않을 거 같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유명세로 인해 힘들었던 대학교 생활을 밝히기도 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공대생 오빠로 유명했다고 합니다.

강동원은 ‘휴학도 많이 했다. 연기 시작하고 나선 학교 가면 학교가 너무 시끄러워서 교수님들이 부담스러워 하셨다’라고 전했습니다.

유재석은 ‘동문의 폭로가 있다. 기계과 주점에서 안주 만들어서 다른 과 주점이 다 망했다. 저 사람 아주 나쁜 사람’이라고 물었는데요.

강동원은 ‘제가 안주 만든 것까지는 기억 안 나는데 서빙은 했다’라며 실화임을 인증했는데요. 그는 ‘모델 데뷔하고 나서 일 것’이라며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1년 동안 악몽에 시달릴 정도로 맡은 배역에 몰입했던 강동원인데요. 세상에 쉬운 일은 단 하나도 없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게 되네요.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