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7원이었던 코인이 2만원!?” 무조건 모른다더니.. 듣보잡 코인에 10억 태웠던 국회의원. 50배에 초대박 터트렸다.

모름지기 공직자라면 투명하게 모든걸 오픈하고 공무에 임해야 하는데요.

모두가 이런 사실을 알고는 있지만 국회의원들을 보면 그 사실을 알고는 있는지 의심이 들게 마련이죠.

꼴랑 며칠만 출근하고 국회를 닫아버려도 월급은 100% 꼬박꼬박 나오고, 혜택만 해도 셀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그런데도 제대로 일을 하는 것 같지도 않고, 뻑하면 뇌물을 받았다는 뉴스가 쏟아져 나오고 있죠.

거짓말을 하면서 ‘밑장을 빼다’ 딱 걸리는 사례도 부지기수인데요. 최근에는 한 국회의원이 가상화폐 때문에 연일 뉴스를 시끄럽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김남국 의원이 재산공개도 없이 가상화폐를 가지고 있다는 의혹을 샀는데요. 재산공개가 의무인 만큼 논란이 되기에 충분했습니다.

심지어 가지고 있다는 가상화폐의 규모도 어마어마했는데요. 무려 60억원에 달하는 코인을 가지고 있다는 말에 국민들은 물론이고 야당과 여당 모두가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부정한 돈을 받아서 투자를 했다는 ‘썰’부터 수많은 ‘썰’이 흘러나왔죠.

그렇게 너도나도 그의 행적을 파헤치기 시작했는데요.김남국 의원은 결국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스스로 해명하기 위해 입을 열었습니다.

김남국 의원은 해명을 하면서 현재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재산은 코인으로 9억 1,000만원이 전부라고 밝혔는데요. 실제 재산 규모를 밝혔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했습니다.

앞서 그는 작년 2월, 가상화폐의 한 종류인 ‘위믹스’ 코인 80만개를 보유했다는 의혹을 받았는데요.

거래소에 등록된 지갑에 있던 가상화폐는 당시 시가로 무려 60억원이 넘는 수준이었습니다.

솔직히 많은 돈이기는 하지만 적법하다면야 문제가 되지는 않는데요. 문제는 그가 ‘코인 실명제’가 시행되기 직전 코인을 전량 인출하고 재산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점이었습니다.

의혹은 계속해서 커져만 갔는데요. 종래에는 그가 코인 수익을 대선 자금으로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까지 받기에 이르렀습니다.

결국 논란이 계속해서 커져만 가다보니 김남국 의원 본인이 해명에 나선 것이죠.

최근 김남국 의원 측에서는 가상화폐 관련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문을 내놓았는데요. 그는 ‘2021년 1월 13일 보유하고 있던 LG디스플레이 주식 전량을 매도했다’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이 때 매도하면서 현금화한 수익은 총 9억 8,574만원이었는데요. 김남국 의원은 이 수익을 전액 가상화폐 투자금으로 사용했다며 출처를 밝혔죠.

세간의 의혹처럼 타인의 명의로 돈을 이체 받거나 빌려서 투자를 한 적은 전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실명거래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하는 모습이었는데요. 김남국 의원은 ‘모든 거래를 실명 계좌를 통해서만 진행했다’라며 해명을 이어갔습니다.

사람들의 말처럼 코인 실명제 전에 현금화를 해서 문제를 일으킨 것이 아니라는 말이었는데요.

그는 ‘코인 실명제 시행 시기와 거래 내역은 아무런 상환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대선 자금 의혹에 대한 해명도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김남국 의원은 ‘대선 기간 현금으로 인출된 자금은 440만원에 불과하다’라며 논란을 일축했죠.

마지막으로 그는 현재 가지고 있는 재산까지 공개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입장문 발표 시점을 기준으로 가지고 있는 가상화폐는 9억 1,000만원 가량이라며 말을 마쳤습니다.

입장문만 보면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거액의 투기를 하는게 못마땅하기는 해도 문제가 되는 부분은 없는 셈인데요.

그렇지만 이런 적극적인 해명에도 국민들의 비판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시드머니가 어떻든 내부 거래나 조작을 이용했을 것’이라며 의심을 거두지 않았는데요. ‘뭔가 썩은 냄새가 난다’, ‘검찰에서 시원하게 털어야 한다’라는 반응을 찾아볼 수 있었죠.

국민들이 공분하는 데에는 나름의 이유도 있었는데요. 김남국 의원이 법의 허점을 이용해서 수십억의 차익을 챙겼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현행법상 코인을 포함한 가상자산은 공직자윤리법에 의거한 재산등록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데요. 그렇다보니 코인 재산만 60억원이 넘어도 신고를 할 필요가 없었던 것입니다.

실제로 그가 신고한 재산은 2022년 12억원, 2023년 15억원이 전부였죠.

허점을 이용해서 공직자가 거액의 재산을 보유했다는 것이 국민들이 괘씸하게 느끼는 포인트인데요. 일각에서는 관련 입법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아무리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하더라도 국민들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행동은 지양해야 할텐데요.

하루빨리 법이 개정되어서 모든 재산이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