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얼마나 뜯어 고쳤으면..” 조립식이냐? 부작용 심각.. 결국 코에 실리콘 들어낸 홍수아 최근 상황

과거에는 쌍꺼풀만 살짝 찝어도 ‘성형 논란’에 ‘성형 괴물’이라며 비난을 쏟아내던 시절이 있었는데요.

외모와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요즘은 ‘눈 코 입’ 정도는 애교에 돌려깎이 정도는 해야 ‘얼굴에 칼 좀 됐네’라는 소리를 듣는 시대죠.

돈 많은 사모님 전용이라는 보톡스와 필러도 미용에 대한 꾸준한 관심 덕분에 ‘자기 관리’의 한 부분으로 인식되고 있는데요.

불과 십여년 전에 비하면 ‘성형’에 대해 많이 달라진 인식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외모를 가꾸기 위함이지만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고 알려져 있죠.

최근 한 유명 여배우가 방송에 출연해 성형에 대해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내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자신의 성형 사실과 수술 부작용까지 그야말로 민낯을 보여준 여배우는 중화권 톱스타 ‘홍수아’입니다.

배우 홍수아는 SBS ‘돌싱포맨’에 선배 박정수와 산다라박과 게스트로 함께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는데요.

탁재훈은 홍수아의 얼굴을 보며 ‘보정한 사진 같다’며 감탄을 내비쳤습니다. 그녀는 ‘성형수술 때문에 악플을 많이 받았다’라며 말을 이어갔는데요.

뒤에서 DM으로 수술한 병원이 어디냐며 문의를 많이 받았다는 그녀는 ‘무려 100명 정도에게 병원을 소개시켜 주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옆에서 듣고 있던 배우 박정수는 ‘나도 눈은 하고 싶다’며 어디가 잘하는지 물었는데요.

제가 가르쳐드리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선 홍수아는 ‘지금은 안 하셔도 될 것 같다’며 성형 전문가다운 면모를 보여주었습니다.

지켜보던 산다라박은 ‘코를 하고 싶었는데 무섭기도 하고.. 외국에 살다보니 못했다’라고 말했는데요.

홍수아는 ‘요새는 자연스러운 코가 더 예쁜 것 같다’며 ‘저도 다 뺐다. 실리콘을 뺐다’라고 당당하게 얘기하며 수술 부작용을 토로했습니다.

그녀는 실리콘 부작용인 ‘구축’ 때문에 코가 휘고 들려서 제거했다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했습니다.

실리콘 주변에 막이 생겨 비부와 연부조직이 쪼그라드는 현상인 ‘구축’은 실리콘 보형물로 인해 가장 많이 나타나는 부작용으로 알려져 있죠.

홍수아의 말을 들은 김준호는 ‘시원시원하게 말한다’라며 놀라워했는데요. 그녀는 성형이 전혀 창피하지 않고 오히려 콤플렉스를 극복해 후회가 없다고 말했죠.

이어 홍수아는 ‘저 진짜 다 했다. 뭐 집을 것도 없이 다했다’며 거침없는 말로 주변을 폭소케 했습니다.

이날 방송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그녀의 ‘성형 수술 발언’에 큰 관심을 드러냈는데요. ‘진짜 솔직하게 다 말하네’라며 그녀의 매력을 다시 한번 느꼈다는 반응이 많았죠.

반면에 ‘위험하긴 하겠다’라며 성형 수술도 진짜 잘 생각해보고 해야한다라는 반응도 이어졌습니다.

한편 1986년생인 홍수아는 2003년 패션 잡지 ‘쎄씨’모델로 데뷔하며 데뷔 20년이 넘은 베테랑 연기자인데요.

MBC 드라마 시트콤 ‘논스톱5’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했죠.

당시엔 특색 있는 마스크와 통통 튀는 매력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데뷔 후 출연한 작품에서 유난히 망가지는 장면이 많아 ‘캡쳐의 여왕’으로도 불렸죠.

본명은 ‘홍근영’인데 과거 예능에서 유재석이 ‘본명도 이쁜데 왜 가명을 쓰냐’라고 물어본 적이 있는데요.

홍수아는 배우 ‘문근영’이 먼저 유명해져서 어쩔 수 없이 예명을 써야했다는 웃픈 사연도 있습니다.

사실 홍수아는 국내보다는 중화권에서 훨씬 더 유명한데요. 그녀가 성형수술을 시작하고 얼굴이 달라지는 시기도 이 무렵입니다.

자신의 외모가 배우로서 한계를 느꼈다는 그녀인데요. 자신을 캐스팅한 중국 제작사에서 먼저 쌍꺼풀 수술을 제안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과거 통통 튀는 매력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안타까워하며 ‘성형 수술’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는데요.

우리나라와는 달리 중국에서는 오히려 좋은 반응을 얻어 연이은 캐스팅과 섭외는 물론 많은 인기를 누릴 수 있었다고 합니다.

아무리 시대가 달라졌다고 해도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드러내기가 참 쉽지 않은데요. 여배우라면 더욱 그렇죠.

숨기지 않고 했으면 했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그녀의 모습이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네요.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