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서 저러고 있다고?” 옆에 남자 있다.. 첩보 입수하고 따라붙은 디스패치도 결국 철수하게 만든 서현. 그때 당시에..

살다 보면 말이나 행동에서 누구나 한 번쯤 실수하기 마련인데요.

특히 연예인들은 말 한마디 행동 한번이 그대로 인터넷에 박제되어 흑역사로 남기도 하죠.

한편으로는 누군가가 악마의 편집으로 사소한 몸짓 하나가 큰 오해를 불러일으키며 화제가 되곤 합니다.

그런 화제성을 누구보다 빨리 캐치하는 커뮤니티가 있는데요. 바로 인터넷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입니다.

국내에서 연예, 스포츠, 사회 이슈의 정보수집력에 있어서는 독보적인 매체라고 알려져 있죠. 무수히 많은 ‘열애설’을 포착하기로도 유명합니다.

그런 ‘디스패치’도 포기한 연예인이 있는데요. 최근 그 유명인이 직접 자신의 ‘레전드 짤’에 대해 비하인드를 공개해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바로 소녀시대의 멤버 ‘서현’인데요. 얼마 전 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코리아’에 출연한 그녀는 자신의 과거 사진과 영상을 보며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제작진은 서현에게 ‘디스패치가 포기한 연예인 서현’이라는 기사 사진을 보여주었는데요.

기사를 본 서현은 ‘이거 언제 적 거예요’라며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해당 사진은 과거 디스패치가 공개한 사진이었죠.

디스패치는 당시 바른 생활과 극한으로 모범적인 이미지가 강했던 서현의 사생활을 취재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포기해야만 했었는데요.

오히려 카페에서 책을 보거나 공부하는 모습만 포착되며 서현의 바른 생활 이미지가 더욱 굳어지기도 했습니다.

사진과 관련해 서현은 ‘근데 여기서 책도 읽었고, 그때 매니저분이랑 갔던 것 같다. 그래서 얘기도 하고 그랬던 것 같다’라며 회상했습니다.

제작진은 다음 기사를 서현에게 보여주었는데요. 과거 KBS 예능 ‘해피투게더’ 출연 당시 어색한 반말을 구사하며 ‘레전드 짤’을 남겼습니다.

서현은 ‘이렇게 사람들이 재밌어할 줄 몰랐다’라며 소감을 전했는데요. 특히 자신이 ‘예능캐’라는 댓글을 본 서현은 ‘이제 반말 잘하는데 어떡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이 땐 정말 반말을 못 할 때라 너무 어색하더라’라며 ‘그래서 찾은 방법이 사극처럼 하면 그나마 나아졌다’라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한편 이날 영상에서 서현은 영화 ‘모럴센스’ 극 중 대사인 ‘눈 깔아’라는 대사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는데요.

서현은 ‘이 영화에서 정말 살면서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모든 비속어를 다 쓴 것 같다. 수많은 욕을 했던 영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1991년생인 서현은 2007년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해 2013년 드라마 ‘열애’를 시작으로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데요.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고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서현인데요. 반듯한 이미지로도 유명해 각종 광고 모델로도 활약 중입니다.

연예인들의 각종 논란과 구설수가 이어질 때마다 서현의 뛰어난 자기관리가 다시금 회자될 정도로 논란이 전혀 없는 연예인으로 유명합니다.

한편 디스패치가 포기한 연예인은 서현뿐만이 아닌데요. 바로 가수 ‘김종국’ 또한 유명하죠.

과거 SBS 예능 ‘런닝맨’에서 ‘어벤저스 편’에 게스트로 출연한 한혜진이 김종국에게 ‘왜 결혼 안 하세요?’라며 물었는데요.

김종국은 ‘형들이 최대한 늦게 하라고 해서요’라며 수줍게 답했습니다. 얘기를 듣던 유재석은 ‘그건 맞는데.. 이 정도는 아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죠.

당시 예능 ‘미운 우리 새끼’ MC를 맡고 있던 한혜진은 ‘그럼 미우새 나와요’라며 은근슬쩍 즉석에서 섭외를 시도했었는데요.

머뭇거리던 김종국을 향해 하하는 ‘디스패치가 포기한 사나이예요. 재미없다고’라고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하하는 ‘김종국의 하루 일과는 오직 집, 헬스장, 집, 헬스장 무한 반복이다’라며 폭로했는데요.

하하의 돌직구에 멤버들은 폭풍 공감과 함께 김종국을 향한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지석진은 ‘종국이한테 전화하면 셋 중 하나’라며 ‘운동하러 가는 중, 운동하는 중, 운동 끝나고 귀가 중’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습니다.

해당 런닝맨 방송이 나간 후 디스패치는 ‘김종국, ‘디패’도 포기한 남자…?’라는 기사에서 ‘거의, 네…’라고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각종 방송과 광고 활동으로 대중들에게 사소한 것까지 전달되는 직업 특성상 ‘실수’하는 모습을 한 번쯤 보이기 마련이죠.

큰 논란이나 구설수 없이 오랫동안 활동을 이어간다는 게 정말 쉽지 않을 텐데요.

스스로 철저한 자기관리를 하는 것도 있지만 애초에 올바른 인성과 가치관을 지니고 살아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