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슴만..” 탁재훈도 넋놓을 정도로 엄청나다는 이시아. 스타할때 오빠 대신 형이라 말하는 이유에 누구나 다 한 번쯤 겪어본 일이었다.

요즘은 연예인과 인플루언서의 경계가 많이 희미해졌는데요. 유튜브나 OTT 플랫폼이 커지고 방송 트렌드가 변화한 이유도 있죠.

미디어 매체가 다양해지다보니 연기 지망생이나 일반인도 금세 유명인이 되곤 합니다.

이런 변화에 유명 연예인들의 유튜브를 제2의 활동 무대로 생각하고 다양한 컨텐츠로 영상을 올리기도 합니다.

얼마전 유튜브로 더 유명해진 여배우가 ‘내 가슴만 본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탁재훈을 당황하게 한 영상이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연예계에서 잔뼈가 굵은 탁재훈을 당황시킨 여배우는 씬스틸러 ‘이시아’인데요.

그녀는 탁재훈이 진행하는 유튜브 웹예능 ‘탁재훈의 압박면접’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였습니다.

이날 이시아는 그윽한 눈빛(?)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탁재훈을 향해 ‘내 가슴만 보고 계시는데?’라고 말했는데요.

‘네?’라면서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탁재훈은 ‘무슨 소릴 하시는 거에요. 저 치킨만 봤어요. 아니, 치킨만 봤다고요’라고 버럭했습니다.

당황한 탁재훈의 치킨 해명(?)에도 굴하지 않는 그녀는 ‘제 가슴만 보고 계시는데’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죠.

결국 탁재훈은 ‘치킨 가슴살 봤는데, 왜 그러시는 거에요’라고 거듭 당혹스러운 표정을 지어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배우 이시아는 드라마 ‘시그널’의 조진웅의 그녀라는 수식어를 얻었는데요. 이후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 유진 초이 엄마로 특별 출연했었죠.

두 배역 모두 단역과 특별 출연으로 분량은 많지 않았는데요. ‘단역 같지 않은 단역’이라는 훌륭한 연기력을 선보여 주목 받고 있습니다.

탁재훈은 그녀에게 ‘맡은 배역마다 죽은 거냐’라고 짖궂은 질물은 했는데요.

이시아는 ‘하는 역할마다 죽은 건 아니지만, 제가 죽는 역할마다 작품이 잘 됐다’라고 얘기해 주변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습니다.

최근 유튜브 채널까지 운영중인 그녀인데요. 뷰티나 음악 커버 일상 Vlog 등 다른 연예인들과 달리 조금은 특이한 컨텐츠로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날 영상에서도 이시아는 유튜브로 인기몰이 중이라는 근황을 알렸는데요.

그녀는 ‘제일 많이 나온 영상 조회수가 50만이 넘고 기본 30만 정도 된다’며 ‘스타크래프트 영상이 너무 잘 나온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탁재훈 찐당황’ ‘스타크래프트 여신’이라며 반응을 보였는데요. ‘털털하고 솔직해 보인다’며 그녀의 매력에 감탄한 반응도 이어졌습니다.

게임만 하고 있다는 이시아는 ‘너무 힘들어서 몸 살났다. 남자친구가 없으니깐 집에서 그냥 게임만 하고 있다’며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습니다.

1990년생인 그녀는 2011년 걸그룹 ‘치치’로 일본에서 데뷔했는데요. 현재는 배우로 활동하면서 영화 ‘협상’ ‘얼굴없는 보스’와 드라마 ‘시그널’ ‘별난 가족’ ‘터널’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죠.

한편 외국 노래 커버 영상으로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이시아는 특이하게도 국민게임이었던 ‘스타크래프트’ 영상으로 대박을 쳤습니다.

1998년에 등장한 ‘스타크래프트’는 예전 인기만은 못하지만 e스포츠의 기틀을 마련한 우스갯소리로 ‘국민 민속놀이’라고 하죠.

e스포츠는 여성보다 남성 위주의 플레이어들이 많은데요. 여기에 여성 게임 유저는 관심을 모을 수 밖에 없습니다.

더군다나 일반 여성도 아닌 ‘여배우’라는 사실에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는데요. 인기 게임인 ‘LOL’에도 여성 플레이어와 온라인 스트리머가 유명한 이유도 같은 맥락이죠.

중학교 3학년 때 삼촌한테 ‘저그’ 배웠다는 그녀는 너무 어렵다며 당시에는 금방 그만 두었다는데요.

몇 년전 친구들과 잠깐 들린 PC방에서 ‘스타크래프트’를 다시 시작했다가 너무 재미있어서 꾸준히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시아의 유튜브 영상에서는 ‘패배’ 속에서도 환한 웃음을 잃지 않으면서 게임에서 만난 유저들을 ‘형’이라고 부르며 소통하고 있죠.

한 구독자는 ‘왜 다른 유저들에게 형이라고 불러요?’라는 질문에 그녀는 유쾌하게 답했는데요.

‘나 여자야 오빠’라고 하면 아무도 믿지 않는다는 그녀는 ‘거짓말하지 말라고 욕을 그렇게 하시더라’며 형으로 부르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녀가 단순히 남성들이 득실한 게임판 속에서 ‘여성’이라는 점 때문에 유명한 것은 아닌데요. 주종족이 ‘저그’인 그녀는 어지간한 공방 유저 정도는 데리고 놀 정도로 실력이 상당하다고 합니다.

한편 유튜브 분석 사이트 ‘블링’에 따르면 이시아 유튜브 채널 일일 평균 조회수는 26만 7703회에 달하는데요. 구독자 보다 많은 조회수를 기록 중이죠.

어디까지나 추정치일 뿐 정확하지는 않지만 조회수 수익은 월 2800만원으로 확인되죠. 광고나 협찬이 더해질 경우 수익은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차기작을 통해 ‘스타크래프트 유튜버’가 아닌 ‘배우 이시아’를 만나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앞으로도 그녀의 매력적인 활동 기대해 보겠습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