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이 어떠냐?” 질문에 직접 다가가 기자 팬 빼앗았던 허준호가 화가 났던건 단순히 독도 때문이 아니었다.

‘백 마디’ 말보다 때로는 임팩트 있는 행동이나 말 한마디가 사람들의 머릿속에 남는데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연예인들의 경우엔 더욱 그렇죠.

언론 노출이 많은 연예인의 직업 특성상 ‘인터뷰’가 많을 수밖에 없는데요. 자칫 사소한 말실수가 큰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어반자카파 홍일점 ‘조현아’는 인터뷰 도중에 잠들어 ‘태도 논란’을 야기했는데요. 알고 보니 ‘기면증’이라는 수면 장애를 앓고 있다고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사그라들습니다.

반면에 인터뷰 당사자가 아니라 취재하는 입장에서 기자의 무례한 질문으로 눈살을 찌푸리는 경우도 있는데요. 특히나 해외 기자들이 국내 유명인을 취재할 때 더욱 그렇죠.

최근 한 유명 배우가 일본 기자의 ‘독도 질문’에 크게 분노한 비하인드를 밝혀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바로 영화 ‘실미도’에서 엄청난 카리스마와 연기력을 보여 국민 배우로 잘 알려진 ‘허준호’인데요.

얼마 전 자신이 출연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 설경의 비밀’과 관련해 서울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통해 ‘독도 발언’에 대해 밝혔습니다.

이날 허준호는 ‘과거 독도 소신 발언에’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당시 뮤지컬 ‘갬블러’ 홍보차 일본에 방문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당시 허준호는 지난 2009년 방송된 SBS 드라마 ‘올인’의 한류 열풍으로 인기를 끌면서 뮤지컬 ‘갬블러’ 공연 홍보를 위해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일본에서 진행된 공동 기자회견에서 허준호는 한 기자에게 독도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았는데요.

과거부터 역사왜곡을 통해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며 지속적으로 우리나라 국민들의 심기를 건드린 일본입니다.

기자회견 자리와 전혀 무관한 질문으로 한국 배우인 당사자에게 민감하고 굉장히 무례한 질문이었죠.

당시 허준호는 단상에서 일어나 질문을 한 기자 앞까지 걸어가 펜을 빼앗은 뒤 ‘기분이 어떠세요?’라고 물었다고 합니다.

해당 질문을 했던 기자는 당황하며 ‘미안하다. 펜을 돌려달라’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허준호는 ‘배우 배용준도 같이 있었는데 굉장히 곤란해했다. 그때 한국 식당을 오픈했을 때인데..’라며 말을 이어갔는데요.

그는 ‘그 친구에게 독도를 물어보더라. 그 친구가 뭐라고 답하겠냐’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습니다.

허준호는 ‘나에게 질문 공격할 걸 알고 ‘그 얘기 절대 하지 맙시다’라고 제작사와 얘기했었다’라며 덧붙였습니다.

이어 허준호는 ‘독도 얘기는 안 하기로 했는데 한 기자분이 하시더라’라며 말을 이어갔는데요.

그는 자신이 그렇게 행동을 하고 나서 분위기가 썰렁해졌다고 전했는데요. 허준호는 ‘그리고 인터뷰는 안 했다. 맛있는 거 먹고 돌아왔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기자의 무례한 질문에 허준호가 화가 난 것이라고 했지만 그의 언행에 숨어있는 의도를 엿볼 수 있었는데요.

지금까지 일본이 독도를 자기들 땅이라고 우기며 빼앗으려고 하는 상황을 빗대서 행동한 것이죠.

허준호가 갑자기 일본 여성 기자의 펜을 빼앗은 것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의 모습으로 볼 수 있는데요.

그다음 그가 건넨 ‘기분이 어떠세요?’라는 한마디는 그야말로 압권이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느낄 감정을 반대로 느껴보란 것이었죠.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한마디로 끝내버리네’ ‘완전 통쾌하다’라며 허준호의 소신 발언에 공감과 함께 박수를 보냈습니다.

한편 배우 허준호의 독도 질문에 대한 소신 발언과 함께 과거 김종민 발언 또한 다시 한번 재조명되며 눈길을 끌었는데요.

과거 KBS 2TV 간판 예능 ‘1박 2일’에서 멤버들과 제작진은 초대한 재외동포들과 함께 독도 특집 촬영을 진행했는데요.

당시 제작진은 ‘독도를 찾은 이유가 뭐냐’라고 질문하자 김종민은 ‘우리 집이니까 간다’라고 답하며 말을 이어갔죠.

김종민은 ‘일본이 지금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고 있는 게 아니다. 일본 땅이라고 웃기고 있는 것이다’라며 말했는데요.

당시 방송을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김종민 소신 발언. 다시 봤다’ ‘예능 보면서 박수 쳐보긴 오랜만이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K-POP과 드라마 한류 열풍으로 K 콘텐츠가 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그만큼 출연 연예인들도 해외 행사와 인터뷰가 많다고 하죠.

그들을 취재하는 기자들 입장에선 ‘화젯거리’를 찾기 위해 때로는 무례한 질문도 서슴지 않게 한다고 하는데요. 특히나 중국과 일본이 심하다고 합니다.

인터뷰는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 기본이라고 하는데요. 어쨌든 허준호의 카리스마 넘치는 ‘기분 어떠세요?’ 한마디는 정말 속이 시원하네요.

Scroll to Top